메뉴보기

독서후담(讀書後談)

HOME > 교육 프로그램 > 독서후담(讀書後談)
2022-2학기 <독서후담 12·12·29>(with 고려대학교 문과대학) 참여자 모집
  • 글쓴이 관리자
  • 작성일 2022-08-29 17:05:24
  • 조회수 962


 




포스텍 소통과 공론 연구소가 주최하는 서평 공모 프로그램 <독서후담>이 새로운 형태로 찾아왔습니다!!!

이번 2022-2학기 <독서후담>은 포스텍 재학생 12인과 고려대학교 문과대학 재학생 12인이 온라인 독서 플랫폼 그믐'(www.gmeum.com)에서 29일간 공동 독서 토론을 갖는 프로그램입니다.

 

1) 대상 도서를 꼼꼼히 읽고 정해진 기간 동안 온라인 독서 모임 "그믐"에서 자유롭게 발언하고 토론합니다

2) 제1회와 제2회 모두 또는 둘 중 하나를 선택해 신청합니다

3) 각 모임당 포스텍 소통과 공론 연구소 연구원 1인 및 고려대학교 국어국문학과 대학원생 2인이 멘토로 참여합니다.

4) 각 모임이 끝난 후 저자와의 대화(온라인)가 예정되어 있습니다.

 

1차(9월 13일~10월 9일): 김정희원, <공정 이후의 세계>창비, 2022.

2차(11월 7일~12월 5일): 홍성욱, <STS, 과학을 경청하다>동아시아, 2016. 

 



※대상 도서 소개


1차 : 김정희원, <공정 이후의 세계> 


"공존을 짓밟는 공정을 넘어서기 위해"


공정이라는 유령이 한국을 떠돌고 있다.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 시키는 것은 공정한가.", "여성 할당제는 공정한가", "시험을 치지 않고 사람을 뽑는 기업은 공정한가." 최근 몇 년 한국 사회를 달군 대부분의 굵직한 이슈 뒤에는 '공정한가'가 따라붙는다. '공정한가'는 마법의 질문이다. 이슈 내에 복잡하게 자리 잡은 첨예한 이해관계나 깊숙한 불평등을 손쉽게 덮어 문제를 납작하게 만들어버린다. 저자 김정희원은 우리 사회에서 공정이 담론적 무기가 되었다고 말한다. 공정 담론의 폐쇄적인 도돌이표는 허위사실을 퍼뜨리고 사람들을 감정적으로 추동하여 엉뚱한 지점에 에너지가 몰리도록 만든다.

책은 공정이 어쩌다 한국의 시대정신이 되어버렸는지 살피고, 능력주의와 결탁한 공정 개념이 얼마나 엉성하고도 적극적으로 차별과 혐오를 조장하는지 분석한다. 타인을 공격하며 나를 위한 공정만 찾는 동안 불평등은 강화되고 우리 대부분의 삶은 더 척박해진다. 저자는 우리가 가야 할 더 나은 세계의 가치로, '보편적 정의'와 '돌봄'을 꼽는다. 생소한 연결이지만 개별적 존재론의 한계를 벗어나 관계적 존재론을 향해야 한다는 주장은 논리적이고 선명하게 이어진다. 텅 빈 공정 열풍을 벗어나 더 나은 논쟁을 하기 위해, 각자의 이유로 화나 있는 이들이 모두 정확히 읽어보길 바란다.

- 온라인 서점 알라딘 책소개


2차 : 홍성욱, <STS, 과학을 경청하다>


최근 국제 환경단체인 '시셰퍼드'는 일본의 포경선을 추격할 수 있는 규모와 속도를 가진 포경감시선을 건조했다고 밝혔다. 서양인들에게 고래를 잡아먹는 행위는 생물 다양성에 대한 위협인 동시에, 지능을 가진 동물을 해치는 야만적인 행위다. 반대로 오랫동안 고래 고기를 소비해온 일본에게 포경 반대 운동은 서양에서 만들어진 '환경 제국주의적 동맹'의 폭력이다.


고래는 보호받아야 하는 존재인가, 다른 물고기들을 먹어치우는 포식자인가? 양측의 주장은 모두 과학적 근거에 기반하고 있다. '과학적 사실'은 존재하는 것인가? 토머스 쿤에 따르면 이런 논쟁은 '패러다임'의 차이에 따른 것이다. 패러다임은 세상을 바라보고 이해하는 틀을 의미한다. 저자 홍성욱 교수는 쿤의 패러다임 개념을 확장.발전시킨 개념으로 '네트워크'를 제시한다.


저자에 따르면 네트워크는 현대 과학을 이해하기 위한 핵심 개념이며, 과학적 이슈의 흐름을 설명하는 키(key)이다. 네트워크는 지속적으로 확장되고 뻗어나가는 속성을 가지고 있으며, 성장하던 네트워크가 소멸되거나 다른 네트워크로 대체되기도 하고, 여러 네트워크가 하나로 응축되기도 한다. 이렇게 '살아 움직이는' 네트워크의 관점으로 볼 때, 과학이 사회와 끊임없이 영향을 주고받는 관계임을 알 수 있다. 또, 과학이 자연 본연의 속성이라기보다 '인간'의 활동임을 직시할 수 있다.


- 온라인 서점 알라딘 책소개





-지원 자격 포스텍 학부생 및 대학원생(휴학생도 가능)


-신청 기간 : 2022년 8월 29일~9월 12일

(선발된 인원을 대상으로 9/13(화) 오리엔테이션이 있을 예정입니다.)


-선발 인원 : 회차별 최대 12


-신청 방법 이름/학번/소속/참여동기/신청회차를 작성해서 아래 이메일로 신청.


-관련 사항 문의 포스텍 소통과 공론 연구소(054-279-3830~1/postech-icp@postech.ac.kr)


※ 프로그램에 성실히 참여한 참여자에게는 포스테키안 활동 마일리지 70PAM이 부여되며, <글쓰기 클리닉>통해 서평 피드백을 받으면 추가 30PAM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독서모임 플랫폼 "그믐" 소개

김혜정 대표와 장강명 소설가가 만든 온라인 독서 플랫폼. “의미 있는 대화를 나누는 슬로 미디어를 표방한다서평을 올릴 수 있는 블로그와 댓글 기능은 있지만, “좋아요도 이모티콘도 쓸 수 없고쪽지 보내기나 이미지 업로드도 불가능하다. “좋아요” 갯수를 의식하지 않고 글을 쓸 수 있는 공간이 되기를 소망한다.


목록





이전글 2022-1학기 <독서후담> 당선작 -
다음글 2023-1학기 "독서후담(讀書後談)" 서평 공개 모집